이용후기

기분 잡친 하동군 택시

작성자
jongj1953
작성일
2017-03-26 21:02
조회
1789
환갑이 되어 뭔가 남기고 싶어 마누라와 함께 지리산 둘레길을 한바퀴 돌기로 하여 2015년 봄부터 시작하였다.

2015년 3월부터 1박 2일로 걷기 시작했는데 그해 가을 발톱이 빠져 결국 서당마을에서 방광까지를 남겨 두었다. 금년에는  지난 금요일에 대축마을에서 서당 마을로 역행 하였다. 먹점 마을 매화 구경도 실컷하고 내음도 뜸뿍 마신 기분 좋은 하루였다.

서당마을에서 오후 4시 20분 기다린 버스는 오지 않고 마을의 85세 할머니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할머니의 권유데로 적량면 파출소까지 걸어 택시나 버스를 타기로 했다. 2015년에는 하동호에서 서당마을로 와서 택시를 탄 적도 있었다.

적량면을 지나 큰 대로로 나오니 하동읍까지 2키로 표시판이 있었다. 마침지나가는 빈 택시를 잡았다.

타고 보니 택시 미터기로 돌리지 않고 하였으나 별 신경을 쓰지 않았다. 내릴 때 요금이 얼마냐고 물으니 기사분 옆에 앉은 기사분 친구처럼 보이는 분이 1인당 3,000원으로 2명이 6,000 원 내라고 하였다. 2015년에 서당 마을에서 택시를 불렀을 때 젊은 기사가 미터기로 계산을 하여 친절하고 기분이 좋아  10,000원을 주고도 거스름을 받지 않은 기억이 났다.

아무 말 하지 않고 6,000원을 주었는데 마누라는 기분이 상해 투털거리기 시작하였다. 기긋하여 보아도 3,000원 정도 인데 그러면 5,000원 주고 내리면 서로 기분이 좋았을텐데 하면서. 나로 무척이나 기분이 언잖았다. 돈 몇 천원이 문제가 아니고 담배 한 값도 되지 않은 돈인데 이렇게 적은 돈으로 산에 온 사람들에게 바가지를 세워 마지막에 불쾌하게 만들다니.

사람들은 원래 큰 돈을 잃어 버리면 포기하고 잊어 버리지만 작은 돈은 쓸데없이 사랍들을 오랫동안 불쾌하게 만든다. 몇 천원으로 시비를 걸어 보았자 스트레스만 쌓이지 무슨 소용이 있겠냐 만.  발이 나은 후 1년만에 다시 나선 지리산 둘렛길은 하동의 택시 때문에 영 개운한 맛은 없어져 버렸다.

나이 드신 기사분님. 담배 한 값도 안되는 금액으로 외지에서 온 사람에게 그렇게 불쾌감을 주는 것은 평생 살아온 당신의 고향에 침을 뺏는 일임을 알아 주셨으면 합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
전체 1

  • 2017-04-05 11:14
    기분이 많이 상하셨겠네요. 즐겁고 건강하게 완주하시길 바랍니다~!

전체 46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지리산둘레길 이용후기 (2)
숲길 | 2014.08.20 | 추천 0 | 조회 14394
숲길 2014.08.20 0 14394
487
New 지리산둘레길 17구간(오미-방광)
fncldk56 | 2018.05.27 | 추천 0 | 조회 6
fncldk56 2018.05.27 0 6
486
지리산 평화 순례단을 다녀와서
do9333 | 2018.05.23 | 추천 0 | 조회 79
do9333 2018.05.23 0 79
485
지리산둘레길 16구간(송정-오미) (4)
fncldk56 | 2018.05.20 | 추천 0 | 조회 178
fncldk56 2018.05.20 0 178
484
지리산둘레길 15코스(가탄~송정) (2)
fncldk56 | 2018.05.13 | 추천 0 | 조회 289
fncldk56 2018.05.13 0 289
483
지리산둘레길 14코스(원부춘~가탄)
fncldk56 | 2018.05.07 | 추천 0 | 조회 306
fncldk56 2018.05.07 0 306
482
지리산둘레길 13코스(대축~원부춘) (2)
fncldk56 | 2018.04.29 | 추천 0 | 조회 416
fncldk56 2018.04.29 0 416
481
둘레길의 발전 (1)
white62 | 2018.04.17 | 추천 0 | 조회 511
white62 2018.04.17 0 511
480
4. 7 토요걷기
지리산둘레길 | 2018.04.10 | 추천 0 | 조회 564
지리산둘레길 2018.04.10 0 564
479
감사합니다.
이윤희 | 2018.01.03 | 추천 0 | 조회 1378
이윤희 2018.01.03 0 1378
478
토요걷기 잘 마무리되었습니다 (3)
master | 2017.11.29 | 추천 2 | 조회 2160
master 2017.11.29 2 2160
477
구간별 교통안내에 대해서.. (6)
청산 | 2017.11.27 | 추천 3 | 조회 1572
청산 2017.11.27 3 1572
476
성심원 안내센터에서 근무하셨던 박성덕 선생님 감사합니다. (2)
강원길 | 2017.10.19 | 추천 2 | 조회 1604
강원길 2017.10.19 2 1604
475
노란 행운의 리본을 찾으러
p12011 | 2017.10.10 | 추천 0 | 조회 1418
p12011 2017.10.10 0 1418
474
노란 행운의 리본을 찾으러
p12011 | 2017.10.10 | 추천 0 | 조회 1215
p12011 2017.10.10 0 1215
473
노란 행운의 리본을 찾으러
p12011 | 2017.10.10 | 추천 0 | 조회 1366
p12011 2017.10.10 0 1366
472
탐방센터 선생님게 감사드립니다
김형갑 | 2017.10.10 | 추천 2 | 조회 1477
김형갑 2017.10.10 2 1477
471
클린걷기를 다녀와서 (1)
선말수(최미연) | 2017.10.08 | 추천 1 | 조회 1567
선말수(최미연) 2017.10.08 1 1567
Re:클린걷기를 다녀와서...사진후기 (1)
fyb3 | 2017.10.10 | 추천 1 | 조회 1554
fyb3 2017.10.10 1 1554
470
9/30 토요걷기 함양안내센터-중기V 구절초마을, 작은음악회 사진후기 (1)
fyb3 | 2017.10.02 | 추천 3 | 조회 1639
fyb3 2017.10.02 3 1639
469
2017.10.1 오후 고동재농원에서 수철마을까지 카메라
Khpark | 2017.10.01 | 추천 0 | 조회 1674
Khpark 2017.10.01 0 1674
468
9/23 토요걷기 오미-구례 사시천 코스모스, 구례장터 구경 사진후기 (6)
fyb3 | 2017.09.28 | 추천 1 | 조회 1815
fyb3 2017.09.28 1 1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