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후기

꼬맹이 짱아... 하늘호수차밭쉼터를 다시 찾다 (원부춘-가탄)

작성자
watermap
작성일
2019-11-17 10:47
조회
1093
"잘 지내셨죠?"

# 1
지리산둘레길 '원부춘-가탄'코스의 유명세는 '꽤 힘든 오르막 내리막 길', '조영남의 화개장터', '이국적인 차밭', '쌍계사'도 아닌 '하늘호수차밭'때문이다.

2012년 이 코스가 처음 생겼을 무렵 가을, 하늘호수차밭에 들렀었다. 그리고 벌써 7년이 지났다. 그 동안 서너번 이상 이 코스를 더 걸었지만, 하늘호수쉼터를 이런저런 이유로 그냥 지나쳤는지 기억이 묘연하다.

원부춘에서 가탄길은 1,100고지가 넘는 형제봉을 뒤로 하는 첩첩산중코스다. 거의 수직으로 떨어질 듯한 내리막길을 네발로 기어가듯 한시간쯤 내려오면 마주치는 산속 카페가 있다.

카페라고 하니 멋진 조명과 인테리어로 꾸며진 도시의 그것쯤으로 생각될 수도 있겠지만, 하늘을 호수 삼고 차밭을 정원 삼아 쥔장이 직접 나무로 지은 산속 쉼터다. 하지만 이 코스 끝 너머에 있는 화개장터처럼 있어야 할건 다 있고 없어도 될 것들은 또 없다. 특히 이곳 바람과 쥔장부부의 따뜻한 미소는 여기에서만 만날 수 있는 명품이다.

사실 여기를 찾은 전날 이곳에 전화를 했었다. 혹시 간단한 식사가 가능할지 묻기 위해서였다. 너무 반갑게 전화를 받아주셔서 혹시 7년전 우리를 기억하시나?하는 착각이 들 정도였다. 그렇게 다음날 들러가기로 약속을 하고....

# 2
일행에 앞서 내리막을 달려 10분쯤 먼저 '하늘호수차밭'쉼터에 도착했다. 부부로 보이는 방문객 두분이 먼저 쉼터를 둘러보고 계셨고, 그 옆으로 프리다님이 보이신다. 닉네임 '프리다'. 이곳에 정착하신 사연이 그 닉네임 하나로 설명 가능해 보인다. 그래도 다음번엔 그 사연을 꼭 여쭤봐야겠다.

반갑게 맞아주신다

"어제 전화주셨죠? 잘 지내셨어요?"

'오? 잘 지내셨어요? 정말 나를 기억하시나? 그 동안 수많은 사람들은 많은 사연을 가지고 이곳을 지나치셨을텐데, 정말 기억하시나?' 궁금했다.

"네. 근데 저를 기억하세요?"

"얼굴이 낯이 익어서요. 구체적으로 기억은 없지만, 꽤 낯이 익어요." 역시 나는 아니었다. ㅎㅎ ^^; 다시 말을 이어본다.

"짱아..."

"아 맞다. 짱아!! 아이고~~"

역시 내가 아닌 짱아였구나.

그 뒤로 이야기가 길었다. 7년전 6살 꼬맹이가 들러 만들었던 인연을 구석구석 다 기억하신다. 기억력 대단하시다. 이내 남편 쥔장님이 쉼터로 들어오신다. 프리다님이 짱아네라고 소개를 마치자 마자 두 손을 맞잡으시며 반가워하신다. 그 동안 많이 생각하시고 종종 이야기를 하셨다고 한다.

# 3
한 시간여를 허기를 달래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지만, 많이 부족하다. 조만간 꼭 다시 찾아야겠다고 생각하고 작별 인사를 짧게 한 후, 일행과 함께 남은 길을 나섰다. 다시 올 때는 직접 지으신 통나무방에서 1박을 하는 것도 좋겠다. 꼭 건강하게 다시 만나뵙기를 감사인사와 함께 문자메시지로 주고 받으며 약속했다.

지리산둘레길에 오면 늘 생각한다.

'누군가에게 기억된다는 것이 행복이구나. 그래서 우리는 늘 누군가를 기억하려고 애쓰며 살아야한다.'

지리산둘레길을 찾는 둘레꾼들은 저마다 사연을 들고 찾는다. 내려놓을 짐을 가지고 오기도 하고, 때로는 아프고 슬픈 절망에 찾기도 한다. 우리 가족도 그랬다. 그런 사람들에게 자연은 치유와 쉼을 선물한다. 그리고 그곳에서 만난 사람들은 용기와 행복을 선물한다.

오늘도 마음가득 행복을 선물 받아 간다. 지리산둘레길을 묵묵히 지켜오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한다. 그리고 우리 가족도 이 길을 지키는 사람으로 살아가기를 소망한다.

내려오는 길에 짱아에게 물었다.

"너를 기억하는 사람들을 만나는 기분이 어때?"

"너무 좋아! 너무 고맙고..."

"그래서 넌 잘 살아야 해. 근데 잘 산다는게 뭘까?"

"......"

짱아에게 더 이상 말하진 않았지만, 알고 있을것 같다.

'누군가에게 기억되고, 누군가를 기억하며 사는 것 아닐까?'
facebook twitter google
전체 0

전체 55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지리산둘레길 이용후기 (3)
숲길 | 2014.08.20 | 추천 0 | 조회 47541
숲길 2014.08.20 0 47541
555
남,북 백두대간 국제 트레일 조성에 동참을 바랍니다.
양민호 | 2020.02.16 | 추천 0 | 조회 324
양민호 2020.02.16 0 324
554
지리산에서 사기꾼을 만나다 - 1
지리산하 | 2020.02.07 | 추천 0 | 조회 598
지리산하 2020.02.07 0 598
553
비밀글 지리산둘레길 자료요청드립니다. (1)
주연 | 2020.01.19 | 추천 0 | 조회 3
주연 2020.01.19 0 3
552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1)
김선 | 2020.01.06 | 추천 0 | 조회 731
김선 2020.01.06 0 731
551
자료요청 (1)
lk9808 | 2019.12.30 | 추천 0 | 조회 775
lk9808 2019.12.30 0 775
550
비밀글 지리산둘레길 자료요청드립니다. (1)
pcgmp | 2019.12.27 | 추천 0 | 조회 3
pcgmp 2019.12.27 0 3
549
비밀글 지리산둘레길 자료요청합니다 (1)
이의선 | 2019.12.17 | 추천 0 | 조회 3
이의선 2019.12.17 0 3
548
둘레길수첩구매요청합니다 (2)
Story | 2019.12.15 | 추천 0 | 조회 930
Story 2019.12.15 0 930
547
지리산 스템프북이랑 지도 구입 (1)
ejtmblue | 2019.11.27 | 추천 0 | 조회 1158
ejtmblue 2019.11.27 0 1158
546
둘레길 추천
김사라 | 2019.11.26 | 추천 0 | 조회 1036
김사라 2019.11.26 0 1036
545
산동-주천구간 민박정보 (2)
수원깨굴 | 2019.11.19 | 추천 0 | 조회 1233
수원깨굴 2019.11.19 0 1233
544
꼬맹이 짱아... 하늘호수차밭쉼터를 다시 찾다 (원부춘-가탄)
watermap | 2019.11.17 | 추천 0 | 조회 1093
watermap 2019.11.17 0 1093
543
하동읍에서 서당마을까지 (1)
SYmom | 2019.11.03 | 추천 0 | 조회 1285
SYmom 2019.11.03 0 1285
542
꼬맹이 짱아... 2019 가을 소풍에 초대받았습니다. (1)
watermap | 2019.11.03 | 추천 3 | 조회 1244
watermap 2019.11.03 3 1244
541
하동삼화실 대축구간 민박
k7592059 | 2019.10.21 | 추천 1 | 조회 1696
k7592059 2019.10.21 1 1696
540
동강-수철 구간을 다녀 와서
가을하늘 | 2019.10.19 | 추천 1 | 조회 1419
가을하늘 2019.10.19 1 1419
539
주말 1일
박선준 | 2019.10.14 | 추천 0 | 조회 1467
박선준 2019.10.14 0 1467
538
비밀글 둘레길 중 가을 단풍이 가장 이쁜 곳은?..
원준옥서 | 2019.10.08 | 추천 0 | 조회 1
원준옥서 2019.10.08 0 1
537
태풍때문에 마무리를 못하고 (2)
sjh80081 | 2019.09.23 | 추천 1 | 조회 1667
sjh80081 2019.09.23 1 1667
536
느긋한 산책, 좋은 공기 (1)
주수리 | 2019.09.19 | 추천 0 | 조회 1797
주수리 2019.09.19 0 17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