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후기

4월 16일~산바람타고 거닐었던 운리~성심원구간

작성자
이경숙
작성일
2016-04-19 14:37
조회
433
4월16일...비가 올 듯한 날씨는 오히려 선선한 바람을 안겨주었다.
낯선듯 익숙한 얼굴들~ 반가움에 미소가 절로 번진다.






이번에 길동무를 나오신 조유종샘의 몸풀기체조는 긴장된 몸을 확실히 풀어주었다.






옥녀봉 밑에 위치한 탑동은 마을 앞으로 비단같은 시내가 흘러 통일신라 경덕왕 때 지은 절 이름이 금계사였는데,
단속사로 고치고는 망했다고 전해진다.







고려말 통정 강화백이 단속사에서 글을 읽으면서 심은 나무로 공양왕 때 정당문학겸 대사헌이 되어
이름붙여진 정당매...어느날 강화백이 정당매를 찾아 지은 시가 전해진다.
'우연히 옛 고향을 돌아와 찾아보니
한 그루 매화 향기 사원에 가득하네
나무도 옛 주인을 능히 알아보고
은근히 나를 향해 눈 속에서 반기네'






본격적으로 오르막 임도를 걷는데 산바람이 시원하다~~ 오르는 길에 각시붓꽃, 병꽃나무, 쇠물푸레나무,
히어리, 홀아비꽃대, 민들레 등이 발걸음을 잡았다.







오르막에서 살짝 힘들어질쯤 임도에 앉아 잠시 호흡을 고르고 숲명상체험을 해보았다.
시원한 바람과 새소리, 꽃내음이 어우러져 편안함을 안겨주었다.






살짝 빗방울이 떨어졌지만 땅이 젖을만큼은 아니였다.
오르기에는 숨이 헉헉거렸던 길이 반대로 내려가지니 한결 편안했다.
바스락거리는 낙엽과 살랑거리는 바람은 무릎과 발목의 수고로움도 잊게해주었다.







숲길을 내려와 만나게되는 어천계곡의 물줄기~~
살포시 징검다리를 건너본다.







아침재를 지나 성심원을 향해 걸어가는 길에는 유독 홀아비꽃대가 많았다.






가족과 사회로부터 소외받은 한센인을 보호하고 치료하며 인간의 존엄성을 되찾아주기위해 애쓰고있는
사랑의 공동체 성심원... 발걸음이 조심스러워졌다.


지리산자락 곰이 떨어져 죽었다는 전설이 전해지는 웅석봉자락을 걸었던 오늘~~
힘들면 잠시 멈추고 옆길의 꽃들도 들여다보며 살랑살랑 걸었던 길~~
13.4km를 걸었지만 전혀 힘들지도 지치지도 않았다. 신기하게도~
그건 아마도 도보여행자들과의 동행이 즐거웠기때문이리라~^^




facebook twitter google
전체 1

  • 2016-04-26 10:34
    안녕하세요 저는 충북 음성에 거주하는 김태연입니다.
    남편과 단둘이는 이번여행이 처음입니다. 50평생 대가족과 부대끼며 살다보니 참 한심하게도
    둘만의 여행이 없어 아쉬운 마음인데 이번여행에 사진한장이 없내요.
    그래서 부탁하나 할까해요 노란점퍼 입고 남편과 단둘이 찍힌(밑에서 세번째 사진 장소에서) 사진이 있으면 톡이나 메시지로 보내줄수 있을까요
    제 번호는 010-6342-4008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지리산둘레길 이용후기 (2)
작성자 숲길 작성일 2014.08.20 조회 1987
숲길 2014.08.20 1987
437
기분 잡친 하동군 택시 기분 잡친 하동군 택시 New
작성자 jongj1953 작성일 2017.03.26 조회 3
jongj1953 2017.03.26 3
436
3월 11일 토요걷기(주천-산동구간)을 마치고 3월 11일 토요걷기(주천-산동구간)을 마치고 (1)
작성자 김인주 작성일 2017.03.14 조회 230
김인주 2017.03.14 230
435
종주이야기_백수라서 다행이다 종주이야기_백수라서 다행이다 (1)
작성자 박한규 작성일 2017.01.11 조회 608
박한규 2017.01.11 608
434
지리산이 주는 선물 지리산이 주는 선물
작성자 김명숙 작성일 2016.11.07 조회 387
김명숙 2016.11.07 387
433
지리산둘레길 가을소풍 잘 다녀왔습니다. 지리산둘레길 가을소풍 잘 다녀왔습니다.
작성자 이현선 작성일 2016.11.07 조회 326
이현선 2016.11.07 326
432
용유담에서 화계리까지 달빛 밟기 용유담에서 화계리까지 달빛 밟기 (3)
작성자 유진국 작성일 2016.09.14 조회 310
유진국 2016.09.14 310
431
지리산 둘레길 운봉→ 주천→ 산동, 언제 또다시 걸어볼 수 있으려나 지리산 둘레길 운봉→ 주천→ 산동, 언제 또다시 걸어볼 수 있으려나
작성자 김흥문 작성일 2016.09.11 조회 526
김흥문 2016.09.11 526
430
엄청강변축제+둘레길걷기 엄청강변축제+둘레길걷기 (2)
작성자 장은영 작성일 2016.07.25 조회 390
장은영 2016.07.25 390
429
정말 안타깝고 아쉽습니다 정말 안타깝고 아쉽습니다 (1)
작성자 권순문 작성일 2016.07.15 조회 543
권순문 2016.07.15 543
428
6월 4일 촉촉한 빗 속을 걸었던 주천~산동구간 6월 4일 촉촉한 빗 속을 걸었던 주천~산동구간
작성자 이경숙 작성일 2016.06.08 조회 521
이경숙 2016.06.08 521
427
5월28일 무사와 안녕을 기원하며 걸었던 운봉~주천 구간 5월28일 무사와 안녕을 기원하며 걸었던 운봉~주천 구간
작성자 이경숙 작성일 2016.06.03 조회 452
이경숙 2016.06.03 452
426
5월 21일~강 바람타고 살랑살랑 걸었던 길 '장항~운봉'구간 5월 21일~강 바람타고 살랑살랑 걸었던 길 '장항~운봉'구간
작성자 이경숙 작성일 2016.05.25 조회 409
이경숙 2016.05.25 409
425
5월 14일 화창한 햇살을 받으며 걸었던 금계~실상사 구간 5월 14일 화창한 햇살을 받으며 걸었던 금계~실상사 구간
작성자 이휴연 작성일 2016.05.19 조회 459
이휴연 2016.05.19 459
424
하동읍 - 서당구간 표지판 증설 건의 하동읍 - 서당구간 표지판 증설 건의 (1)
작성자 김주인 작성일 2016.05.18 조회 387
김주인 2016.05.18 387
423
5월 7일 이야기따라 걸었던 길, 동강~금계구간 5월 7일 이야기따라 걸었던 길, 동강~금계구간
작성자 이경숙 작성일 2016.05.11 조회 479
이경숙 2016.05.11 479
422
4월30일 봄의 품에 젖어 걸었던 길 수철~방곡 4월30일 봄의 품에 젖어 걸었던 길 수철~방곡
작성자 이경숙 작성일 2016.05.06 조회 365
이경숙 2016.05.06 365
421
4월23일 마을길따라 터벅터벅 걸었던 길 성심원~수철 4월23일 마을길따라 터벅터벅 걸었던 길 성심원~수철
작성자 이경숙 작성일 2016.04.29 조회 542
이경숙 2016.04.29 542
420
4월 16일~산바람타고 거닐었던 운리~성심원구간 4월 16일~산바람타고 거닐었던 운리~성심원구간 (1)
작성자 이경숙 작성일 2016.04.19 조회 433
이경숙 2016.04.19 433
419
4월9일 연두빛따라 걸었던 덕산~운리구간 4월9일 연두빛따라 걸었던 덕산~운리구간
작성자 이경숙 작성일 2016.04.12 조회 502
이경숙 2016.04.12 502
418
4월 2일 봄 꽃들을 눈에 담고 걸은 토요걷기 4월 2일 봄 꽃들을 눈에 담고 걸은 토요걷기
작성자 이경숙 작성일 2016.04.04 조회 442
이경숙 2016.04.04 442